본문 바로가기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문제해결을 위한 천주교 전국행동24

한일 위안부 합의관련 한일 외교장관 회담합의에 대한 제 시민사회단체 입장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한일 외교장관 회담 합의에 대한제 시민사회단체 입장 오늘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을 위한 한일외교장관회담이 열려 마침내 그 합의안이 발표되었다. 일본군‘위안부’피해자들과 국민들은 광복 70년을 며칠 남기지 않고 열린 이번 회담이 올바르고 조속한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에 이르기를 간절히 염원해왔다. 금번 회담 발표에 따르면 첫째,‘위안부’문제에 대해 일본정부가 책임을 통감한다는 것과 둘째, 아베 총리의 내각총리로서의 사과 표명, 셋째, 한국정부가 설립하는 피해자 지원을 위한 재단에 일본정부가 자금을 일괄 거출하고 이후 양국이 협력하여 사업을 해나간다는 것이다. 비록 일본정부가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지만 일본군‘위안부’범죄가 일본정부 및 군에 의해 조직적으로 자행된 범죄라는 점.. 2017. 1. 10.
한일 위안부 합의관련 한일 외교장관회담 공동기자회견 발표내용 한일 외교장관회담 공동기자회견 발표내용 1. 일본측 표명사항 일한간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양국 국장급 협의 등을 통해 집중적으로 협의해 왔습니다. 그 결과에 기초하여 일본정부로서 이하를 표명함. ① 위안부 문제는 당시 군의 관여 하에 다수의 여성의 명예와 존엄에 깊은 상처를 입힌 문제로서, 이러한 관점에서 일본 정부는 책임을 통감함. 아베 내각총리대신은 일본국 내각총리대신으로서 다시 한 번 위안부로서 많은 고통을 겪고 심신에 걸쳐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 대해 마음으로부터 사죄와 반성의 마음을 표명함. ② 일본정부는 지금까지도 본 문제에 진지하게 임해왔으며, 그러한 경험에 기초하여 이번에 일본정부의 예산으로 모든 前위안부 분들의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조치를 강구함. 구체적으로.. 2017. 1. 10.
‘한일 위안부 합의문’에 대한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의 입장 ‘한일 위안부 합의문’에 대한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의 입장“평화는 정의의 결과입니다”(이사 32,17 참조)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는 2015년 12월 28일 한일 양국이 발표한 ‘한일 위안부 합의문’에 관한 입장을 다음과 같이 천명합니다. 1. ‘한일 위안부 합의문’은 인권을 경제와 외교 논리로 환치하였습니다 ‘자비의 특별 희년’을 지내는 가톨릭 교회는 “죄를 지은 사람은 반드시 벌을 받아야 하지만 이는 끝이 아니라 회개의 시작”(「자비의 얼굴」, 21항)이라고 가르칩니다. 과오를 범한 사람은 죄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죄로 인한 손실의 배상을 통해서 참된 정의와 사랑을 체험하게 됩니다. 이 과정을 통하여 피해자도 하느님의 자비에 힘입어 가해자의 죄를 용서하는 단계에 이르게 됩니다... 2017. 1. 10.
일본군위안부합의무효와 정의해결위한 천주교전국행동의 실천과제 실천 과제 1. 기도하기 : 일본군‘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기도문 참조 2. 캠페인에 참여하기 전 세계에 일본의 전쟁범죄를 알리고 이 문제가 한일 양국간의 문제가 아니라 인류 공통의 여성인권과 평화 문제임을 인식시키며, 지금까지도 일본군이 저지른 전쟁범죄를 외면하고 있는 일본정부에게 전 세계가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확인시키기 위해 세계 1억인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12.28 합의 이후 서명의 내용이 아래와 같이 수정되었으므로 기존에 서명했던 분들도 새로운 의지로 서명에 참여하도록 한다. ■ 한일 양국 정부는「12.28 한일 일본군‘위안부’문제 졸속 합의」를 즉각 철회하고, 피해자들의 요구에 귀 기울여 정의롭게 일본군‘위안부’문제를 해결하라. ■ 일본정부는 일본군‘위안부.. 2017.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