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명서와 문헌/시민단체성명서51

[공동성명]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 모임' 한국어/영어 공동성명 미얀마 군부의 시민 학살을 강력히 규탄한다! 한국 정부와 국회는 국회결의안에 따라 조속히 조치를 취하라! 출처: 천주교 인권위원회 2021년 3월 5일자 보도자료/성명.논평 게시판 ‘피의 일요일’이었다.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반대 시위에 나선 시민들을 총탄으로 학살하고 있다.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실(OHCHR)과 미얀마 정치범지원연합에 따르면, 지난 2월 28일 미얀마 군·경의 발포로 최소 18명이 사망하고, 30여 명이 부상했으며, 약 1천 명이 체포됐다. 미얀마 현지 소식에 따르면, 사망자 규모는 이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시위를 주도해온 시민이나 활동가, SNS로 시위 상황을 보도하는 시민들을 색출해 체포 및 구금하는 조치 역시 광범위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심지어 외신기자 등 언론인도 체포되고 .. 2021. 3. 22.
[논평] 평화올림픽을 파탄내려는 이들, 대결과 전쟁을 부추기는 행위를 용납해서는 안 된다 [논평] 평화올림픽을 파탄내려는 이들, 대결과 전쟁을 부추기는 행위를 용납해서는 안 된다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남북은 평화 의지를 전 세계 만방에 선언할 준비를 갖추고 있다. 11년만의 공동입장, 올림픽 최초의 단일팀, 북측최고위급대표단의 방문소식까지 평화의 훈풍이 불어오고 있다. 북측 삼지연악단 공연을 신청한 사람이 무려 15만 명에 달하는 것처럼 전 국민은 평창-평화올림픽에 뜨거운 관심과 지지를 보내고 있다. 그런데 평화올림픽을 망가뜨리려는 사람들이 있다. 남북의 뱃길을 다시 열며 만경봉호가 묵호항에 도착하는 순간, 이들은 인공기를 찢고 불태우며 돌아가라는 시위를 벌였다. 차마 낯을 들 수 없을 만큼 부끄러운 일이다. 올림픽 개최지에서, 참가국의 국기를 태우는 것은 스포츠 정신은 물론 최소한의 상식 수.. 2018. 2. 11.
[20180119] 국토부는 4대강 사업 자료를 파기하는 수자원공사를 철저하게 조사하라! 2018년 1월 19일 | 대전충남녹색연합(공동대표 : 이동규, 김은정)국토부는 4대강 사업 자료를 파기하는수자원공사를 철저하게 조사하라! 어제 1월 18일 박범계 의원이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공) 본사에서 4대강 사업 관련 자료가 파기 중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수자원공사가 2009~2010년 사이 작성된 4대강, 보, 아라뱃길 사업 관련 문서를 파기하려 했다는 것이다. 이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감사를 지시해 현재 조사 중이다. 지난 1월 17일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기자회견문을 보면 “퇴임 후 4대강 살리기, 자원외교 등 수사가 진행됐지만 함께 일했던 많은 공직비리 권력형 비리가 없어서 다행이다”라고 말하며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에 대한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고 공직자들.. 2018. 2. 2.
[20180117] 최근 밀양송전탑 상황에 대한 밀양 주민들의 입장 발표 [밀양]최근 밀양송전탑 상황에 대한 밀양 주민들의 입장 발표 기자회견 최근 밀양송전탑 상황에 대한 주민들의 입장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이 오늘 오후 1시 30분, 경남도청 프레스룸에서 밀양송전탑 반대 주민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습니다. 주민들은 모두 착잡한 표정으로 한편으로 격앙된 감정을 여과없이 드러내었습니다. 밀양대책위 공동대표인 김준한 신부는 모두발언에서 “밀양은 끝낼 수가 없다. 13년이다. 우리가 끝내고 싶어도 끝내지 못하게 하는 것은 한전과 정부이다. 이 썩어빠진 적폐를 청산하기는커녕 도대체 무엇이 두려운 것이기에 지금도 주민을 괴롭히고 돈으로 사람을 갈라세우며 괴롭히는가. 우리 어르신들이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적폐를 청산하자”고 말했다. 부북면 평밭마을 이남우 어르신(76)은 “.. 2018. 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