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400

정평위, 대덕구 경비노동자 인권증진 조례 개정에 연대 천주교 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 경비노동자 인권증진에 한 힘을 보태다 대덕구 공동주택 노동자 인권증진 및 고용안전을 위한 조례개정 청구인 명부 제출 기자회견에서 연대발언 천주교대전정평위는 대전시 대덕구의회에 제출한 에 조례 개정안 제출에 한 목소리를 보태며 연대하였다. 특히 위원장 김용태 마태오신부(교구 사회복음화국장)는 2022년 8월 4일(목) 오후 2시 대덕구의회 앞에서 개최한 2,826명 청구인 명부제출 기자회견에 참석하여 연대발언을 했다. 김용태 신부의 연대발언 전문은 다음과 같다. 「대덕구 공동주택 노동자 인권증진 및 고용안전을 위한 조례」 개정 청구인 2,826명 명부 제출 기자회견 연대발언 전문 천주교 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 김용태 마태오 신부 ‘안분지족(安分知足)’, 편안한 마음으.. 2022. 8. 5.
박주환 신부 강론 ... 주님, 저희는 당신께 희망을 겁니다! 대전 정평위, 2022년 여섯 번째 정세미(7/14 목 19:30) 강론 정의와 평화, 그리고 사랑은 예수님이 우리에게 주신 선물 주님, 저희는 당신께 희망을 겁니다! (2022.7.14. 복음. 마태오 11,28-30)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28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29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가 안식을 얻을 것이다. 30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그리스도인들을 일컬어 '예수님의 사람들'이라고 말합니다. 그런데 가만히 들여다보면 이 예수님의 사람들인 그리스도인들 가운데서 구원에 대한 확신이 서지 않고, 그래서 불안한 나머지, 내 미래에 대한 걱정과 근심에 싸여 .. 2022. 7. 18.
대전정평위, 2022년 7월 정세미 개최 천주교 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 2022년 7월 정세미 열어 7월 14일(목), 교구청 내 성 요한 바오로 2세 성당에서 대전 정평위의 2022년 여섯 번째 가 열렸다. 정세미(정의롭고 평화로운 세상을 위한 미사)는 매 달 한차례씩 개최되는 미사와 특강이었다가 올해 2월 2년 만에 다시 시작하면서 코로나 19 상황을 감안하여 특강없는 미사로만 진행 중이다. 7월 14일(목) 오후 7시30분, 교구청내 성 요한 바오로 2세 성당에서 개최된 정세미는 박주환 미카엘 신부가 주례를 맡고 김민엽 프란치스코 신부가 미사를 함께 봉헌했다. 7월 정세미의 주례를 맡은 박주환 미카엘 신부는 "그리스도인은 곤경과 박해와 죽음의 두려움 가운데서도 이미 이 세상을 이기고 모든 죄를 없애주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희망하는 .. 2022. 7. 18.
4.3과 여순, <동백이 피엄수다> 전시회 대전 개최 4.3과 여순, 전시회 대전 개최 제주에서 대전 산내 골령골까지 제주 4.3의 역사는 대한민국의 역사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현대사 교육에서 제주 4.3의 역사는 제대로 다뤄지지 않았다. 일제가 물러간 자리에 친일파는 다시 권력을 잡았고, 그들이 숨겨온 과오를 오늘날의 적폐세력들이 여전히 숨기려고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진실을 바로잡는 시작은 진실과 마주하는 것이다. 제주 4.3은 미국 군사정부 시기인 1947년 3월 1일의 3.1절 기념행사 중에 발생한 경찰의 발포사건을 기점으로 경찰과 서북청년단의 탄압에 대한 제주도민의 저항과 단독선거 및 단독정부 반대를 기치로 1948년 4월 3일 남로당 제주도당을 중심으로 무장봉기한 이래,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1954년 9월 21일 한라산 통행금지가 전면해제.. 2022. 7.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