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평강론과글115

이승현 신부 강론 ... 가정은 하느님을 체험하는 안식처 대전 정평위, 2022년 네 번째 정세미(5/19 목 19:30) 강론 가정은 하느님의 사랑이 구체적으로 드러나는 자리 이승현 대건안드레아 신부 (2022.5.19. 복음. 요한 15,9-11)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9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10 내가 내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분의 사랑 안에 머무르는 것처럼,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머무를 것이다. 11 내가 너희에게 이 말을 한 이유는,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고 또 너희 기쁨이 충만하게 하려는 것이다.” 가정은 사회를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기본 단위이자 기초 공동체로써 한 나라의 뿌리입니다. 가정이 건강할 때, 사회도 건강하고, 가정이 병 들면,.. 2022. 5. 19.
장우일 신부 강론 ... 용서에 앞서 필요한 것은 진심어린 '회개'이다 대전 정평위, 2022년 세 번째 정세미(4/21 목 19:30) 주례강론 4.16 세월호 8주기 추모미사로 봉헌 용서에 앞서 필요한 것은 진심어린 '회개'이다. 장우일 안토니오 신부 부활 팔일 축제 목요일 정세미 4.16 8주기 추모미사 (2022. 4. 21. 사도.3,11-26: 여러분은 생명의 영도자를 죽였습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그분을 다시 일으키셨습니다. 루카.24,35-48: 성경에 기록된 대로, 그리스도는 고난을 겪고 사흘 만에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살아나야 한다.) †찬미예수님 주님께서 참으로 부활하셨습니다 알렐루야 알렐루야! 오늘 부활팔부축제 내 제5일이며 목요일입니다. 오늘의 말씀은 “회개”와 “증거”로 가닥을 잡을 수 있겠습니다. 오늘 제1독서 사도행전.. 2022. 4. 21.
김용태 신부 강론 ... 우리가 가진 재물은 가난한 이들의 것 대전 정의평화위원회, 2022년 두 번째 정세미(3/17 목 19:30) 주례강론 우리가 가진 재물은 우리 것이 아니라 가난한 이들의 것입니다. 김용태 마태오 신부(천주교 대전교구 사회복음화국장 겸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 “자신의 재산을 가난한 이들과 나누어 갖지 않는 것은 그들의 것을 훔치는 것이며 그들의 생명을 빼앗는 것입니다. 우리가 가진 재물은 우리의 것이 아니라 가난한 이들의 것입니다.”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의 “라자로에 대한 강론” 중 일부분이다. 성인의 이 말씀처럼 오늘 복음에서 부자는 라자로를 돌보아 주었어야 한다. 그런데 이는 개인적 차원의 자선이다. 사회적 차원의 자선이란 것이 있다. 그것은 법과 제도를 이용해서 부자가 라자로를 돕게 만드는 것이다. 라자로가 마땅히 받아야할 빵을 받지 .. 2022. 3. 18.
김용태 신부 강론 - 사랑이 '갑'이다 사랑이 '갑'이다 정의롭고 평화로운 세상을 위한 미사, 김용태 신부 강론 전문 2년만에 다시 시작하는 정세미 (연중 제6주간 목요일 2022-2- 17일 목) 김용태 마태오 신부 대전교구 사회복음화국장 겸 정의평화위원장 ‘갑질’, 상대적으로 우월한 위치를 이용하여 상대방에게 부당한 위력을 행사하는 것을 뜻하는 말이다. 등장한지 몇 년 되지 않은 인터넷 신조어지만 지금은 누구나 다 아는 용어가 되어 버렸다. 그만큼 많이 쓰인다는 얘기이고 그만큼 이 땅에 ‘갑질’이 만연하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리라. 사실 ‘갑질’이란 것이 어디 어제 오늘의 일이겠는가! ‘나보다 힘이 없는 이에게 가하는 폭력’이란 것은 인류의 역사 안에 불평등과 차별이 자리하기 시작하면서 늘 존재했을 것이다. 그런데 ‘갑질’이란, 말 그대로.. 2022. 2.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