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용태 마태오36

예수님이 약속했던 부활은 목숨을 바쳤을 때의 부활입니다 예수님이 약속했던 부활은 목숨을 바쳤을 때의 부활입니다 2021년 5월 29일(토) 오전 정평위 파견 미사, 김용태 마태오 신부 강론 전문 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기념일에 부쳐 김용태 마태오 신부 대전교구 사회복음화국장 겸 정의평화위원장 오늘은 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 축일입니다. 최근에 어떤 신부님이 교황청에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교황청의 잘못된 판단으로 조선에 박해가 일어나서 수많은 사람이 죽었던 일 때문입니다. 그 순교자 분들이 바로 윤지충 바오로와 진산사건 등인데요. 그것은 제사문제로 또 어머니 신주를 불태우고, 그러면서 빚어진 일입니다. 교황청에서 제사 문제에 대해서 제대로 잘 얘기해줬어야지. 그렇지 않고 그냥 "안된다"라고 해버렸기 때문에 어마어마한 비극이 빚어졌다는.. 2021. 5. 29.
[김용태 신부 강론] 우리의 기도는 칠흑같은 어둠을 버티게 해주는 힘이 될 것입니다 우리의 기도는 칠흑 같은 어둠을 버티게 해주는 힘이 될 것 2021년 3월 29일(월) 저녁 7시 미사, 김용태 마태오 신부 강론 전문 성주간 월요일 "미얀마의 평화를 위한 기원미사" (이사 42,1-7/ 요한 12,1-11) 김 용 태 (마 태 오) 세상을 구원하시는 주님의 수난을 기념하며 그 고통의 신비에 동참하기 위해 기도하는 성주간 월요일, 우리는 미얀마의 민주화와 평화를 위해 그리고 죽임을 당하는 미얀마의 부활을 위해 정의와 평화와 생명의 하느님 대전에 모여와 간절한 마음으로 미사를 봉헌하고 있습니다. 2021년의 미얀마 그리고 1980년 대한민국의 광주, 어찌 이리도 닮았습니까! 저 군부쿠데타 세력의 잔악한 폭력이 서로 너무 닮았고, 그 폭력 앞에 무참히 짓밟히는 시민들의 참상이 서로 너무 닮.. 2021. 3. 30.
[김용태 마태오] 우리는 낡고 병들고 허물어질 수 있기에 구원받아야 한다 제120차 정세미 미사 강론 정말 필요한 건 신약이 아니라 참된 사랑이다 일시: 2019년 2월 11일 연중 제5주간 월요일 장소: 천안 봉명동 성당사제: 김용태 마태오 신부(대전정평위원장, 도마동성당 주임)오늘 복음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53-56그때에 예수님과 제자들은 53 호수를 건너 겐네사렛 땅에 이르러 배를 대었다.54 그들이 배에서 내리자 사람들은 곧 예수님을 알아보고, 55 그 지방을 두루 뛰어다니며 병든 이들을 들것에 눕혀, 그분께서 계시다는 곳마다 데려오기 시작하였다. 56 그리하여 마을이든 고을이든 촌락이든 예수님께서 들어가기만 하시면, 장터에 병자들을 데려다 놓고 그 옷자락 술에 그들이 손이라도 대게 해 주십사고 청하였다. 과연 그것에 손을 댄 사람마다 구원을 받았.. 2019. 2. 12.
[김용태 마태오 강론] 10년 전 대전에 뭐하러 가시려 했던 겁니까? 김용태 마태오 신부(대전정평위원장) 강론10년 전 대전에 뭐하러 가시려 했던 겁니까?대전정평위 총회준비를 위한 연수회 파견미사(2019.1.26 토)대전시 동구 성남동 대철회관 3층 소성당 복음(1/26 토)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0,1-9 2019-1-26(토) 오전 11시, 대철회관 3층 소성당에서 파견미사를 봉헌했다. 오늘 복음 말씀은 앞으로 걸어갈 여정 안에서 우리에게 주님이 주시는 말씀입니다. 예전에 제가 읽었던 것 중에 서울역의 걸인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떤 행인이 걸인에게 이렇게 물었습니다. “여기서 구걸하신 지는 얼마나 되었습니까?” 그러나 “한 10년 쯤 되었습니다.” 그래서 “아니 어쩌다 그렇게 오랜 세월을?”이라고 묻자 걸인이 말하길, “어느 날 대전을 내려가려고 하는.. 2019. 1.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