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세웅 신부님이 전민동 성당에서 펼치는 특별한 강의

2018.12.8(토) 저녁 8시, 대전 전민동 성당 2층 성전에서

[도대체 전례란 무엇이며 또 대림절은 무엇입니까?]란 제목으로


천주교의 양심을 상징하는 대표적 인물인 함세웅 신부님이 성탄을 준비하는 기다림의 대림절에 전민동 성당을 방문하여 특강을 개최한다. 천주교 대전교구 전민동성당(주임신부 방경석)은 12월 8일(토) 저녁 8시, 정의사제란 별칭으로 유명한 함세웅 신부님을 초청하여 [도대체 전례란 무엇이며 또 대림절은 무엇입니까?]란 제목의 특강행사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번 강연은 천주교 대전 전민동 성당이 2018년을 맞이하여 야심차게 기획한, 이른바 <세상을 바꾸는 특별한 강의>(일명. 세바특강)의 12번째 행사이다. 함세웅 신부님은 대한민국의 교육자이며 사회운동가로, 세례명은 아우구스티노이며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을 창립하고 고문을 역임하는 등 진보적 천주교 진영을 대표하는 인물이다.


함세웅 신부님은 대림 제1주일의 토요일을 맞이하는 날인 동시에 12월 9일(대림2주일, 인권주일, 사회교리주간)의 하루 전 날에 해당하는 12월 8일(토) 저녁 8시, 대전 전민동 성당에 찾아와서 대림절의 의미와 전례가 무엇인지에 대해 강의를 할 예정이다. 


대림절이란 무엇인가?

함세웅 신부님의 예전 강론을 참고하면, 교회는 성탄 전 네째 주일부터 대림절을 지낸다. 대림절은 옛날 주께서 친히 이 세상에 오신 것을 기념할 뿐 아니라 또 우리에게 지금 이 자리에 오시는 주님의 현존하심을 뜻하는 것이다. 더 나아가서는 장차 이 세상 마칠 때에 영광 중에 오실 주님의 재림을 기다리는 것으로, 옛날 이스라엘 백성들은 4천 년간 구세주 오실 것을 학수고대하며 기다렸다. 이스라엘 백성들의 역사는 구세주 오심을 준비하는 역사라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우리들 역시 "회개하고 주님의 길을 닦아라."는 세례자 요한의 외침을 되새기며 개인과 가정, 사회와 교회공동체의 모든 잘못과 죄를 뉘우치는 공동 참회 미사에 함께 참여하며 대림절을 맞이해야 할 것이다. 또한 교회는 상징적으로 4주간을 주님을 맞이할 준비 기간으로 정하고, 주님께서 가까이 오심을 기념한다. 그러나 기념이라고 해서 단순히 과거의 사건을 생각만 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다시 실현하는 것이다. 과거의 사건들은 하느님께서 인간들과 만나셨던 사건이고, 우리는 그 사건을 기념하는 전례를 거행하는 신앙 안에서 과거 그 사건 안에 나타났던, 그 사건의 본질적인 은총을 지금 받는 것이다.


전례란 무엇인가?

신앙인들은 전례를 통해서 과거에 인간들에게 당신의 마음을 열어 주셨던 주님을 오늘날에도 만난다. 오늘날 신앙인들이 전례를 통하여 하느님을 만난다. 과거에 세례자 요한의 설교를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 보낸 사람들이나 예수님의 설교를 외면한 사람들이 몸으로만 그곳에 있었던 것보다 훨씬 더 훌륭한 만남이라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외적인 상징을 통해서 내적으로 그 상징이 표시해 주는 은총을 주는 것을 성사이며, 다. 이런 의미에서 교회를 구원의 성사라고 한다. 우리는 대림절의 상징적인 4주간 동안의 전례를 통해서 실제로 내적으로 주님을 만나 뵙는 것이다. 


대림절의 전례는 무엇인가?

대림절 전례는 하느님의 임하심을 갈망하는 고대이고, 희망인 동시에, 기쁨이며 주님의 오심을 준비하는 '회개하라'는 경고이다. 대림절의 주제와 관련하여 대림절 전례에 등장하는 3대 인물은 이사야 예언자와 세례자 요한과 구세주의 어머니 마리아이다. 그래서 대림절 전례의 독서는 구세주를 고대하는 구절이 풍부히 들어 있는 이사야 예언서를 읽게 되며, 메시아를 보내시리라는 믿음과 기대에 가득찬 이사야의 말씀은 오늘날에도 하느님을 갈망하는 신앙인들의 외침이어야 한다. 


이하 자세한 내용은 12월 8일(토) 저녁 8시, 전민동성당 2층 성전에서 함세웅 신부님에게 직접 들을 수 있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전민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대전정평위뉴스 편집장 슈렉요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