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구 시노드의 뜻깊은 결과물, 사회복음화국 출범

초대 국장에 김용태 마태오 신부

 

 

올해 초 새롭게 신설된 대전교구 사회복음화국이 첫번째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그리스도교의 사회복음화를 위한 통합사목의 첫 발을 내디뎠다. 천주교 대전교구(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주교)는 교구청 내 새 조직으로 1월 21일자 신설된 사회복음화국의 정기총회를 세종특별자치시에 신축된 대전교구청에서 3월 19일(금) 오후 2시 개최했다. 


당일 오후 2시 교구청 1층 중회의실에서 개최된 정기총회에는 그동안 독립적으로 운영되던 정의평화위원회, 생태환경위원회, 민족화해위원회 등 3개 위원회의 구성원이 함께 모여 사회복음화를 위한 새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이번 정기총회는 사회복음화국 내 3개 위원회의 지난 해 활동결과 보고와 올해 활동계획을 보고하고, 새롭게 위원으로 위촉된 3개 위원회 총 20명에 대해서 김종수 총대리 주교에 의한 위촉장 수여식 행사가 진행되었다. 

 

(사진설명) 이날 총회에서는 교구 사회복음화국 산하 3개 위원회의 위원으로 새롭게 위촉된 20명의 사제와 평신도들에 대해서 김종수 대전교구 총대리주교님의 위촉장 수여식이 있었다. 사진은 첫번째로 진행된 정의평화위원회 위원 임명장 수여식 장면

 

 

이번 사회복음화국 초대 국장겸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용태 마태오 신부는 정기총회를 시작하면서, "이번에 새롭게 지어진 대전교구청 세종청사에서 함께 총회를 할 수 있어서 기쁘고 뜻깊은 시간이라고 할 수 있다. 2021년 신 청사 시대가 개막되고, 지난 1월 21일에 사회복음화국을 신설되어 출범했다. 사회복음화국은 3개 위원회를 총괄 전담하지만, 3개 위원회 활동은 평소대로 그대로 진행하고, 사회복음화국은 각 본당에서 세상을 복음화시키는 사명을 충실히 잘 수행하도록 노력하고 지원하겠다. 3개 위원회 활동과 본당 활동을 연계시키는 활동도 한다."라면서 사회복음화국이 가진 의미와 활동범위를 밝혔다. 

 

또한 김용태 마태오 초대 사회복음화국장은 "(3개 위원회가) 총회를 함께 한 지는 3년이 되었다."라고 밝히면서, 이번 사회복음화국의 신설에 대해 "지난 (대전교구의) 시노드를 통한 뜻깊은 결과물이며, (대전교구 시노드 최종문헌의)  51번 건의사항으로 사회교리의 일반화에 대한 건의로 탄생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사회교리는 특수분야의 학문이 아니라 당연한 복음의 내용이며, 사회교리를 우리가 일상화하고 숨쉬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모든 신앙인, 교우들이 받아들이도록 저변확대, 다각도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51번 건의안이었고, 52번은 그러기 위해서 사회복음화국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이 2개의 건의가 수용되어 사회복음화국을 출범시켰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기총회에는 김종수 총대리 주교와 한정현 보좌주교가 함께 하여 자리를 빛냈다. 

 

 

Posted by 대전정평위뉴스 편집장 슈렉요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