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미사가 봉헌됐다.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천주교 전국행동’이 주최한 미사에는 서울대교구를 비롯한 9개 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소속 사제와 수도자, 신자 등 5백여 명이 참석했다. 다음은 미사 중 강론이다.


주님께서는 분명히 우리 편이 되어주실 것입니다.

2017년 3월 1일 재의 수요일, 오후 4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미사
장소: 평화로 소녀상(주한일본대사관 앞)

주님의 평화를 빕니다.

98년전 오늘 거짓과 죽음에 대항해서 우리 선조들이 방방곡곡에서 진리를 외쳤습니다. 생명이 시작되는 봄날에 선조들은 죽음에 맞서서 생명의 진실을 외친 것입니다. 그리고 오늘 우리 역시도 98년이 지난 지금 이 순간 사순시기를 시작하는 재의 수요일에 또 다시 진리를 외치기 위해 여기 모였습니다. 거짓에 맞서서 진리를 외치기 위해 우리는 여기에 모인 것입니다. 진리가 반드시 거짓을 이기고 승리하리란 희망은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확신에서 오는 것입니다.

그런 믿음이 있기에 이 자리에 모인 것이고, 언젠가는 진리가 분명히 드러날 것이라는 확신 속에서 미사를 봉헌하고 있습니다.


2017년 3월 1일 오후 4시,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부근에서 재의 수요일 미사가 열렸다.

우리가 사순시기를 시작하며 참 기뻐하는 이유도 진리가 거짓을, 빛이 어둠을 반드시 이겨낸다는 사실을 믿기 때문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거짓을 드러내며 진리를 숨기는 사람들에게 경고하시면서 숨겨진 진리와 드러낸 거짓, 위선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자연에서도 배워야 합니다. 나무를 봅시다. 나무의 보이는 부분이 참된 생명력으로 자라나기 위해서는 보이지 않는 뿌리가 생명력을 지닌 진리로 존재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러나 우리 정치인들은 그 뿌리를 거짓으로 은폐하고자 합니다. 그러니 결국 나무의 보이는 부분 역시 거짓으로 죽이려고 하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그래서 오늘 우리는 일본과 우리나라 정치인들이 죽음과 거짓을 생명과 진리인 척 위장하려는 이 거대한 음모가 만천하에 드러날 것임을 확신하면서 함께 기도드리고 있습니다.

이 나무의 뿌리가 거짓이고 죽음이고 어둠이라면, 이 나무의 보이는 부분 역시 자그마한 진리의 바람에도 쓰러지고 말 것입니다. 우리의 자그마한 정성이 이 거짓을 무너뜨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강한 희망 안에서 진리를 더욱 크게 외치도록 합시다.


지금 사람들은 진리와 거짓이 무엇인지를 혼동하고 있습니다한편에서 거짓에 속고 있는 자들에 대해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나름 신념도 있겠지요. 잘못된 정보를 갖고 거짓을 은폐하려는 사람들에게 기만당하는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물론 그들이 어떠한 죄악 속에서 악한 마음으로 그렇게 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우리는 그래서 더욱 더 강한 확신으로 진리 외쳐야 하고 하느님께 기도를 드려야 합니다. 우리가 진리를 살아가려는 노력을 내면에서부터 할 때, 분명히 우리 주님께서는 우리 내면 부르짖음 들으시고 혼동 속에 있는 우리 모두를 진리에로 참 생명에로 인도하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래서 저는 여러분 모두와 마음을 합하여 시편 94편 일부를 주님께 올리는 간절한 마음으로 부르고 싶습니다. 한번 잘 들어보십시오. 주님께서는 분명히 우리 편이 되어주실 것입니다.

세상의 심판자시여, 일어나소서. 거만한 자들에게 그 행실대로 갚으소서. 주님, 언제까지나 악인들이, 언제까지나 악인들이 기뻐 뛰리이까? 나쁜 짓 하는 자들이 모두 지껄여 대고 뻔뻔스레 말하며 뽐냅니다. 주님, 그들이 당신 백성을 짓밟고 당신 소유를 억누릅니다. 과부와 이방인을 살해하고 고아들을 학살합니다. 그들은 말합니다. “주님은 보지 않는다. 야곱의 하느님은 깨닫지 못한다.” 백성 가운데 미욱한 자들아, 깨달아라. 미련한 자들아, 언제 알아들으려느냐? 귀를 심으신 분께서 듣지 못하신단 말이냐? 눈을 빚으신 분께서 보지 못하신단 말이냐? 민족들을 징계하시는 분께서 벌하지 않으신단 말이냐? 사람들을 가르치시는 분께 지식이 없단 말이냐? 주님께서는 알고 계시다, 사람들의 생각을, 그들은 입김일 뿐임을. (시편 94,2~11)


이 시편 94편의 기도를 확신으로 마음에 담으면서 하느님께서는 진실을 언젠가 밝혀주시리란 희망을 계속 기도하고 계속 힘을 합쳐야 합니다. 우리가 빛이고 진리로써 힘을 합칠 때, 그리고 내면을 진실로 바라보면서 우리의 거짓된 부분을 진실로 바꾸려는 노력을 할 때 하느님은 분명히 우리 편이 되어주실 것이고, 지금 일어나고 있는 많은 거짓된 모습들을 분명히 밝혀주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리고 일본군 위안부 뿐 아니라 세월호 문제도 그렇고, 지금 정치적으로 일어나는 많은 음모들을 주님께서 파헤쳐주실 것이고, 다만 주님께서는 우리의 협력을 요구하고 계십니다. 우리의 노력을 주님께서는 바라십니다. 우리가 잠깐 모여서 기도하는 것 이외에도 우리는 순간순간 진리를 향하려는 노력, 진리와 함께 하려는 노력, 그리고 그 분께서 도와준다는 확신 아래서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해야 될 것입니다.

우리 모두를 믿고 또 우리 모두를 위해서 기도하면서 한걸음 한걸음씩 진리를 향해 정의를 향해 나아가도록 합시다.

2017년 3월 1일(재의 수요일) 오후 4시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중학동 18-11 트윈트리타워 A동 | 주대한민국일본국대사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대전정평위뉴스 편집장 슈렉요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