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소재지, 내포신도시에 성당 생겼다

대전교구 본당 140개에서 142개로 2개 늘어


천주교 대전교구는 2017년 11월 17일자 공지를 통해 2개의 본당이 신설되었음을 알렸다. 이에 충남과 대전을 포괄하는 대전교구의 본당은 총 142개로 늘었다. 


새로 생긴 성당의 이름은 홍북성당과 서산성연성당이다. 먼저 홍북성당의 관할구역은 내포신도시 일원이다. 충남 홍북읍 신경리 일부, 상하리 일부, 봉신리 일부, 대동리 일부, 목리 일부를 포함한다. 홍북성당의 초대 주임신부는 도룡동 보좌로 있던 양동혁 가브리엘 신부(2010.1.13 사제수품)이며, 신자수는 407명, 모본당은 홍성지구 홍성성당이다. 홍북읍은 홍성군 동북부에 있는 읍이며, 충남도청 소재지이기도 하다. 충남도청이 위치한 신경리를 중심으로 내포신도시가 조성중이며, 신경리에는 홍북면사무소 내포출장소가 설치되었으며, 2015년 3월 31일 내포신도시 주민복합지원센터가 준공되었다. 2017년 8월 1일 면에서 읍으로 승격되기도 했다.  




또한 서산성연성당(가칭)은 충남 서산시 성연면 전체와 응암면 문양리 등을 포괄하며 신자수는 157명이다. 모본당은 서산지구 서산동문동 성당이다. 초대 주임신부에는 대전성모병원 원목실장이던 김찬영 안드레아 신부(2008.1.23 사제수품)가 임명되었다. 




Posted by 대전정평위뉴스 편집장 슈렉요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