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마동 성당에서 제26기 사회교리학교 열어

3월 6일부터 10주간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30분에 시작


2018년 3월 6일(화) 저녁 7시 30분, 도마동성당 성전에서 제26기 사회교리학교의 1주차 수업이 시작되고 있다.


천주교 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대전 정평위)가 주최하는 제26기 사회교리학교가 대전 도마동 성당에서 막을 올렸다. 2018년 3월 6일 저녁 7시 30분, 대전 도마동 성당에서는 본당 신자 100명 남짓과 부근의 변동 성당을 비롯한 타본당 신자 약 30명 남짓 등 대략 130명 정도가 10주간의 과정에 참여했다.  


대전 도마동성당 주임신부는 대전 정평위 위원장으로 활동 중인 김용태 마태오 신부이다. 한편 제26기 사회교리학교의 첫번째 시작은 대전 가톨릭대학 교수 박상병 신부가 맡아서 [하느님 사랑의 계획과 교회의 사명]이란 주제로 2시간 동안 강의를 펼쳤다. 


2018년 3월 6일(화) 저녁 7시 30분, 도마동성당 성전에서 제26기 사회교리학교의 1주차 수업이 시작되고 있다. 



앞으로 도마동 사회교리학교는 3월 6일부터 5월 8일까지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30분부터 2시간씩 10주간의 과정으로 열릴 예정이다. 그리고 11주차가 되는 5월 15일 수료미사가 열릴 계획이다. 한편 도마동 성당은 사회교리가 열리는 기간 동안 매주 화요일의 저녁 7시30분 미사를 30분 당긴 저녁 7시에 연다고 밝혔다. 




2018년 3월 6일(화) 저녁 8시경 촬영. 왼편에 보이는 출입구가 사회교리학교가 열리는 도마동성당 성전 입구이다.  


2018년 3월 6일(화) 저녁 8시경 촬영. 도마동 성당은 세월호 모형배를 전시 중이다. .  





Posted by 대전정평위뉴스 편집장 슈렉요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