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까지 참아줘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내가 언제까지 너희 곁에 있어야 하느냐?



2018년 5월 21일 연중 제7주간 월요일 

제109차 정세미 미사 강론 / 장소: 대전 원신흥동 성당

강론: 이상욱 요셉 신부(대전정평위원, 원신흥동성당 주임)


늘 복음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9,14~29

<주님 저는 믿습니다. 믿음이 없는 저를 도와주십시오.>


오늘 복음을 보면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산에서 내려오셨다는 이야기로 시작이 되고 있죠. 성경에는 산은 늘 하느님을 만나는 장소입니다. 베드로, 야고보, 요한 이 세 제자를 데리고 예수님께서는 타볼산에서 내려오셨습니다. 바로 그 타볼산은 거룩한 변모 사건이 일어났던 곳이죠. 세상의 그 어떤 것보다 더 하얀 빛으로 또 얼굴도 그렇게 빛나고, 구름속에서는 "이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이다."하는 하느님의 목소리가 들려오는 아주 장엄한 그런 장면입니다. 


왜 그 장면을 보여주셨을까? 그것은 우리가 잘 알듯이 곧 다가올 십자가의 수난과 죽음을 앞두고 그 고통의 시간을 건너야 곧 자기희생과 헌신의 시간, 사랑을 완성하기 위한 십자가의 길을 걸어야 영광의 부활, 희망의 시간이 온다는 것을 미리 보여주신 것이죠, 그러니 그 때가 되면 용기를 잃지 말고 두려워하지 말고 가야할 길을 꿋꿋이 나를 따라 걸으라는 말씀을 이렇게 보여주셨습니다. 그런데 그 산을 내려와보니 남아있는 제자들과 율법학자들이 논쟁을 하고 있었죠. 말싸움을 하고 있었습니다.


"왜 당신들은 악령을 물리치지 못하는가!, 그렇게 능력이 없나!"하고... 사실 율법학자들 역시도 자기자신들 그런 능력이 없으면서 예수님의 제자들을 몰아세우고 있습니다. 예수님 마음이 어땠을까? 참 그 광경을 보고 한심스러운 마음이 드셨을 것 같습니다. 


"아, 믿음이 없는 세대야! 내가 언제까지 너희 곁에 있어야 하느냐?

내가 언제까지 너희를 참아 주어야 한다는 말이냐?" (마르코 9,19)


요즘 주일만 되면, 파란옷 빨간 옷 잠바를 입고 계신 분들이, 한번도 얼굴 못 뵈었는데, 성당에 찾아오십니다. 그리고 명함을 나눠주시죠. "성당 마당에는 안 들어오셨으면 합니다."하고 주의를 드리는데, 그 분들이 누구시죠? 지금 제일 바쁘신 분들이죠. 이제 지방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이상욱 요셉 신부가 미사를 봉헌 중이다. (제109차 정세미가 열린 대전 원신흥동 성당, 2018-5-21 월 저녁 7시)


저는 모든 후보들이 타볼산에서의 그 가르침처럼 영광과 희망을 이야기하면서 그 전에 먼저 자신들이 희생하고 헌신하는 삶을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이야기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현실은 "나는 이런 사람입니다. 나는 당선되면 이런 일 하고 싶습니다. 열심히 지역을 위해서, 우리 고장 위해서 일하겠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하기보다, 산 아래에서 율법학자들과 제자들이 논쟁을 벌였듯이, 상대 후보를 흠집내고 비방하고 깍아내리는 것이 참 나쁜 것 같습니다. 길거리의 현수막을 보아도 "우리 당이 뭘 잘하고 있습니다. 뭘 잘하겠습니다." 이런 내용보다는, 상대방을 비방하는 내용을 길거리에 현수막을 내거는지 ... 그런 모습을 보게 됩니다.


뉴스를 보아도, 어떻게 우리나라 우리 지역을 위해 봉사하겠다는 그런 비전을 제시하기보다는, 오로지 상대 후보를 트집잡고 험담하는데 올인하는 그런 모습뿐이죠. 예수님 말씀처럼, 언제까지 참아줘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사족을 하나 달자면 <집밥과 식당밥>의 차이는 뭘까요?

저는 혼자 지내서 자주 식당밥을 먹다가 지쳐서 사제관에서 혼자 밥을 먹는데요. 집밥은 맛이 좀 밋밋해도 건강을 생각하게 하죠. 그런데 어떤 식당 밥과 반찬은 온갖 MSG 맛에, 밋밋한 게 아니라 인공조미료를 듬뿍 넣어서 맵고 짜고 달게 자극적으로 입맛을 돋구어서 매상을 많이 올리려고 합니다. 


제109차 정세미 미사를 봉헌 중이다. (대전 원신흥동 성당, 2018-5-21 월 저녁 7시)



요즘 우리나라 언론들, 뉴스 기자들은 집밥같은 글을 쓸까요? 위에 말한 식당밥 같은 기사를 쓸까요? 어떨 것 같아요? 아주 건강에 좋은 집밥을 지어만들고 있을까 아니면 매상 좀 많이 올리려고 아주 자극적인 어떤 식당밥을 만들고 있을까요? ... 온통 자극적이고 부정적이고 선정적이고 때로는 찌라시 수준 밖에 안되는 확인도 되지 않는 아니면 말고 식의 기사를 인터넷 망에 수없이 생산해서 유통시킵니다. 자기들 입맛에 혹은 힘입는 사람들 혹은 광고주의 입맛에 맞는 그런 프레임을 만들기 위해서 아주 온 힘을 다해서 노력들을 다하고 있죠.


제109차 정세미 미사를 봉헌한 대전 원신흥동 성당 모습. (2018-5-21 월 저녁 6시10분 촬영)



오늘 정세미 미사를 함께 하면서 특강을 들으러 오신 분들은 좋은 몫을 선택하신 것 같습니다.  몸이나 정신에 해로운 그런 어떤 식당밥이 아니라 건강에 좋은 따끈따끈한 그런 집밥 같은 강의를 잘 듣고, 우리에게 보여지고 들려지는 것이 전부가 아니고, 정말 진실된 사람들을 이번 지방선거에서 잘 투표할 수 있으면 좋을 거 같습니다. 


2018-5-21 월요일 원신흥동 성당 저녁 7시 정세미 미사

Posted by 대전정평위뉴스 편집장 슈렉요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