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7일(월)

제주 섬에 깊이 묻혀 있던 이야기를 꺼내며

극단 [단디]의 연극 '어느날'로, 2018년 정세미 마지막 행사를 마무리

대전 정평위, 제주 4.3 다룬 연극 '어느날', 새얼센터에서 개최


대전정평위는 2018년 12월 17일(월), 새얼센터에서 연극 '어느날'을 개최했다.


천주교 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위원장 김용태 마태오 신부)는 2018년 정세미의 마지막 행사로 극단 단디의 연극 [어느날] 공연을 올렸다. 2018년 12월 17일(월) 저녁 7시 미사, 7시 50분 연극공연으로 진행된 이번 정세미에는 대전 교구 각지에서 70명 남짓한 교우들이 참석하여 뜻깊은 정세미의 한 해를 마무리했다. 


'제주 4.3'은 1948년 4월 3일 일어난 사건을 전후로 제주도에 불어 닥친 비극적 상황을 압축한 표현이다. 해방 이후 1947년 3월 1일, 제주에서 열린 3.1절 기념집회에서, 경찰의 발포로 6명이 죽고 8명이 다쳤다. 분노한 제주도민은 총파업으로 항의했지만, 미군정과 정부는 적대적 탄압으로 대응했다. 이를 두고 제주 4.3을 정면으로 다룬 소설 [순이삼촌]의 작가 현기영은 “당시 군.경 토벌대 사령관 로스웰 브라운 대령은 ‘사건 원인에는 흥미가 없다. 다만 진압할 뿐’이라고 말했다.”고 제주 4.3 평화포럼 기조강연(2018.12.13 목)에서 강조했다. 그는 또한 “미국 구축함 크레이크호가 제주해상을 봉쇄한 가운데 1948년 11월 대학살, 대방화가 자행되었고, 초토화 작전으로 섬 주민의 9분의 1, 최소 3만명이 학살당하고 130여개 마을이 소각됐다. ... 3만이라는 막대한 죽음은 우리에게 인간이란 과연 무엇이고 국가란 과연 무엇인가를 깊이 생각하게 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90분 남짓한 연극은 청년 주승이 할아버지 덕용의 병실에서 보내는 하룻밤을 배경으로 한다.


올해는 제주 4.3이 벌어진지 70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따라 예술공동체 극단 [단디]는 ‘어느 날’이란 제목으로 4.3을 주제로 하는 연극을 무대에 올렸다. 2018년 12월 17일(월), 대전시 유성구 지족동 새얼센터에서 개최된 이번 연극은 제주 4.3을 주제로 하는 실험극이다. 90분 남짓한 연극은 청년 주승이 할아버지 덕용의 병실에서 보내는 하룻밤을 배경으로 한다. 주승은 새벽녘에 설핏 잠이 들고, 휠체어에 몸을 의지한 할아버지는 갑자기 몸을 일으켜 어디론가 향한다. 주승은 다급히 쫓아가 보지만, 할아버지는 홀연히 사라져버리고 주승만 홀로 산 속에 남게 된다. 그때, 마을에 창궐하는 귀신들을 피해 동굴에 숨어있는 만억의 가족과 조우하면서, 주승은 피맺힌 어느 날들과 만나게 된다. 


이 연극은 제주의 동굴을 배경으로 한다. 70년 전, 제주 사람들에게 동굴은 참혹한 삶의 현장이었다. 토벌대와 민보단(우익테러단체)은 합동으로 대대적인 수색작전을 벌였고, 동굴에 숨어있는 주민들이 발각되면 그들은 그 자리에서 죽임을 당했다. 집단 총살을 당하거나, 돌에 메쳐 죽이거나 입구를 봉쇄하고 불을 피워 연기에 질식시키는 일도 있었다. 그래서 동굴 안으로 깊숙이 숨어들어가면 어둠 속에서 길을 잃거나 굶어주는 일도 있었다. 연극에서는 서북청년단이 동굴에 숨은 가족을 쫓고 있다. 그리고 2018년도의 청년 주승은 그렇게 숨어있는 이들을 만나면서 연극은 본격적인 이야기로 들어간다. 


연극이 끝난 뒤, 김용태 마태오 신부(대전정평위원장)이 공연을 찾은 교우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한편 이번 연극은 대전시 유성구 지족동에 자리한 새얼센터에서 개최되었고, 약 70명 남짓한 교구민들이 준비한 좌석을 대부분 채워서 연극을 관람했다. 연극에 앞서 열린 미사에서 김용태 안드레아 신부(청년사목부)는 ‘비록 나쁘고 힘든 일들일지라도 하느님의 뜻 안에서 이뤄지도록 끊임없이 노력하자’라고 말하면서, ‘그 안에서 하느님이 당신의 구세사를 이루어 가시도록, 나뿐만 아니라 이 사회와 세상을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변화시켜가도록 오늘 함께 하는 기도를 바치자”고 강론을 통해 말했다. 


또한 미사의 주례와 행사 전후로 사회를 맡은 대전 정의평화위원장 김용태 마태오 신부(도마동 성당 주임)는 “올해는 대전 정의평화위원회가 설립 10주년이 되는 해이며, 제주 4.3이 70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기에 이번 연극을 올리게 되었다.”고 밝히면서, “내년 연말에도 이 사회와 세상이 하느님의 뜻에 맞도록, 불의한 시대를 성찰하는 의미있는 연극을 2019년 마지막 정세미로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연극이 끝난 뒤, 김용태 마태오 신부(대전정평위원장)이 공연을 찾은 교우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한편 예술공동체 극단 [단디]는 대전 정평위와 3년째 소중한 인연을 맺고 있다. 대전 정평위는 그동안 해마다 극단 [단디]를 초청하여, 연극 공연으로 한 해를 마무리한 바 있다. 2016년 12월 5일(월)에는 위안부 문제를 다룬 연극 [들리나요]를, 2017년 12월 18일(월)에는 가족 이야기를 다룬 연극 [말하자면 가족극 – 관]을 올린 바 있다. 한편 아래 이미지는 극단 [단디]의 페이스북에서 옮겨 온 연극 '어느 날'에 대한 소개 이미지이다. 


출연진들

 




2016년 정세미 연극 '들리나요'


2017년 정세미 연극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유성구 지족동 593 | 새얼센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대전정평위뉴스 편집장 슈렉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