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일 신부 강론

오늘 그대가 읽은 신문 한 구절이 

그대의 기도 속에 들어와 있는가?


[제1독서] 창세.28,10-22ㄱ 야곱은 하느님의 천사들이 층계를 오르내리고, 주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보았다. 

[복음] 마태오9,18-26 제 딸이 방금 죽었습니다. 그러나 가셔서 손을 얹으시면 살아날 것입니다.


2017년 7월 10일 저녁 7시, 천안 두정동성당에서 정세미 미사가 열리고 있다.


†찬미예수님


장마철 무더위에 고생들 많으시죠? 두정동 본당 교우 아니신 분들 손 들어보실까요? 오늘 이 자리에 오신 분들은 말 그대로 이 미사가 정.세.미.이기 때문에 오신 거죠. 거의 매 달 있는 이 정의롭고 평화로운 세상을 위한 미사 및 강연 시간은, 참으로 귀한 시간입니다. 


여기 오신 분들은 모두가 한 마음으로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의 아름다운 변화를 기대하고 희망하시는 분들이시죠. 그래서 이 미사에 오시는 분들의 표정은 살아있습니다. 또한 간절함이 묻어 있구요. 어떤 의무를 다하기 위해서라거나, 어떤 다른 목적으로 이 자리에 오신 분들이 아니지요. 정말로 같은 뜻과 같은 마음으로 여기에 모인 겁니다. 


정.세.미.에 매번 참여하진 못해도, 갈 때마다 생각나는 말씀이 하나 있습니다. 성경구절은 아니구요. 지난 목요일에 돌아가신 서봉세 질베르토 신부님의 말씀입니다. 지금은 굉장히 유명한 말씀이 되었습니다. 저는 직접 들은 바가 없지만, 신학생들에게 그런 말씀을 하셨다지요. 


"오늘 그대가 읽은 신문 한 구절이 그대의 기도 속에 들어와 있는가?"


이 뜻은 "오늘 그대는 세상을 위해 기도를 하였는가?"와 같지요. 가끔 그런 생각을 합니다. 

비판과 비난, 지적, 질타는 참 쉽다. 그런데 그렇게 하기 전에 과연 나는 기도했는가? 주님께 간절히 기도했는가?




그 면에 있어서 반성을 늘 반복합니다. 

우리의 정체성은 어디까지나 그리스도인임을 잊어선 안 될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은 그리스도를 만나, 그리스도를 닮고, 그리스도처럼 살 것을 다짐하고 실천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여기서 그리스도를 만난다는 것은 희망을 본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오늘 복음에서 회당장이 예수님을 만난 것처럼, 혈루증을 앓던 여자가 예수님을 만난 것처럼 말입니다. 그들은 극심한 슬픔과 철저한 절망 상태에 있었습니다. 그런 그들이 예수님께 간절히 다가갑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믿었고, 그 믿음이 희망이 되었습니다. 그 희망은 그들을 구원했습니다. 죽었던 딸이 살아났고, 열두 해 동안 괴롭히던 혈루증이 회복되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이루어주신다는 희망이 있었기에 치유되었고, 구원되었습니다.


바오로 사도께서도 로마인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사실 우리는 희망으로 구원을 받았습니다.'라고 고백합니다. 희망이 없는 삶은 그 자체가 지옥이지요.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세상의 희망이 되어주어야 합니다. 희망이 되기 위해, 먼저 예수님을 만나야 합니다. 


결국 우리가 이렇게 모여서 미사하고 강연 듣고 하는 것은, 마치 세상을 적으로 하여 편 가르고 싸우고, 비난하고 질타하기 위한 모임이 아니라, 먼저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정체성을 되새기고 재확인하는, 곧 예수님을 만나는 시간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 시간이기를 희망합니다. 그러한 우리의 간절한 희망과 기도는 세상의 변화와 하느님 나라 실현에 이바지할 것입니다.




2017년 7월 10일 연중 제14주간(월) 천안 두정동성당 장우일 신부님 강론

천주교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주최 제93차 정세미 미사 중 강론

* 정세미(정의롭고 평화로운 세상을 위한 미사와 강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 1588 | 두정동성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대전정평위뉴스 편집장 슈렉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