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마태오 신부(대전정평위원장) 강론

고요해진 건 풍랑이 아니라 두려운 마음

대전정평위 총회준비 워크숍 파견미사(2020.2.1. 토)

대전시 유성구 갑동 꼰솔라따 선교수도원 위로의 샘터


복음(2/1 토) 연중 제3주간 토요일 <도대체 이분이 누구시기에 바람과 호수까지 복종하는가?>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4,35-41

35 그날 저녁이 되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호수 저쪽으로 건너가자.” 하고 말씀하셨다. 36 그래서 그들이 군중을 남겨 둔 채, 배에 타고 계신 예수님을 그대로 모시고 갔는데, 다른 배들도 그분을 뒤따랐다. 37 그때에 거센 돌풍이 일어 물결이 배 안으로 들이쳐서, 물이 배에 거의 가득 차게 되었다.38 그런데도 예수님께서는 고물에서 베개를 베고 주무시고 계셨다. 제자들이 예수님을 깨우며, “스승님, 저희가 죽게 되었는데도 걱정되지 않으십니까?” 하고 말하였다. 39 그러자 예수님께서 깨어나시어 바람을 꾸짖으시고 호수더러, “잠잠해져라. 조용히 하여라!” 하시니 바람이 멎고 아주 고요해졌다. 40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왜 겁을 내느냐? 아직도 믿음이 없느냐?” 하고 말씀하셨다. 41 그들은 큰 두려움에 사로잡혀 서로 말하였다. “도대체 이분이 누구시기에 바람과 호수까지 복종하는가?”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2020-2-1(토) 오전 10시30분, 꼰솔라따 선교수도원 위로의 샘터 2층 경당에서 파견미사를 봉헌했다.


우리에게 들려주신 예수님의 복음 말씀을 우리 여정 안에서 마음에 새겼으면 합니다. 오늘 복음에 등장하는 '풍랑'을 생각하면 풍랑 속에서 물 위를 걷는 베드로의 이야기도 있습니다만, 이것은 다른 이야기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배 안에서 배게를 베고 주무시고 계셨습니다. 그런데 돌풍이 불자 제자들이 날뛰면서 죽게되었다면서 예수님을 깨웠고, 예수님은 풍랑을 잠잠하게 만드시고는 겁을 내고 두려워하는 제자들에게 "믿음이 없느냐?"라고 말씀하시는 내용입니다. 


오늘 복음을 보면 믿음이 부족한 제자들의 모습이 나오고, 예수님께서 풍랑을 잠잠하게 하는 내용이 나옵니다. 그런데 여기서 잠잠하게 되는 건 호수의 풍랑 만이 아니고. 제자들의 두려움이 곧 풍랑이죠. 그래서 “잠잠해져라, 조용히하여라!”라는 명령 안에는 제자들 마음 속의 두려움, 불안함 그리고 격정을 향하고 있다는 점이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외적인 호수의 풍랑과 바람, 돌풍이 잠잠해지는 것도 있지만, 실제로 제자들 마음이 고요해졌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지요. 


그래서 “왜 겁을 내느냐? 아직도 믿음이 없느냐?”라고 말씀을 하신 것이죠. 우리가 여기서 제일 주목해야 할 것은 여러 가지겠지만 그 중에서도 예수님의 모습이 중요하고, 제자들의 믿음이 없음도 중요한 대목입니다. 풍랑이 잠잠해졌다는 것도 있겠지만, 풍랑 속에서도, 거센 돌풍 속에서도 주무시고 계시는 예수님의 모습. 그것은 격정 속 고요함. 밖에서는 쌩 난리가 났는데, 거기에서 고요하게 주무시고 계시는 모습! 이것이 바로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의 그 모습에서 드러나는 것은 [채근담]에 나오는 정중동(靜中動)과 동중정(動中靜). 즉 고요함 속에서도 어떤 동적인 움직임이 있으며, 또한 동적으로 뭔가 움직이는 중에도 고요함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 모습이 바로 예수님 안에서 균형있게 자리하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늘 가난한 사람과 함께 하시면서, 가난하고 불쌍한 사람을 더 가난하고 불쌍하게 만드는 자들과 싸우고 분노하고 꾸짖었으며, 늘 가난한 사람 곁에 계시는 활동가이십니다. 그러면서도 늘 그 안에서 고요함을 갖고 계시죠. 격정 속의 고요함이면서 정중동이며 동중정의 모습을 아주 균형있게 보이고 계십니다. 바쁘신 중에도 한적한 곳에서 기도하며 머무시며, 또 하느님 안에서 열정적으로 일하십니다. 


우리는 마르타와 마리아의 모습에서도 동적이면서도 정적인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것은 신앙 안에서 조화를 이루는 모습이라고 할 수 있고 가장 대표적으로는 예수님이 보이시는 모습인 것입니다. 특히 우리가 정의평화위원회 활동을 하는 그 안에서도 격정 속의 고요라고 할 수 있는 관상가의 모습이 역시 정평위 활동가의 모습 안에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우리가 그 모습을 어디에서 찾아볼 수 있냐면 바로 사랑의 사도인 사도요한의 모습에서 드러납니다. 사랑은 냉정과 열정이 공존하는 사랑의 모습입니다. 이는 예수님 안에서 냉정 속 열정, 격정 속 고요함 등을 가진 것이며 바로 이것이 사랑의 실체라고 봅니다. 예수님이 돌아가시고 부활하신 후에 여성들이 먼저 일러줍니다. 무덤이 비었다는 것이지요. 그때 베드로와 요한이 달려가는 데, 둘 중에서도 요한이 가장 먼저 달려갑니다. 그런데 요한은 무덤 앞에서 멈춰섭니다. 베드로가 먼저 들어가게 한 것입니다. 복음에서 특별하게 사랑받았다는 요한은 예수님 부활에 대한 기대와 희망으로 달려가지만, 그렇다고 무덤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여기서 멈춰서고 냉철하게 판단합니다. 그리고 베드로가 먼저 들어가게 합니다. 


2천년의 역사 안에서 교회 안에 자리잡은 냉정과 열정의 조화 속에서 교회가 이뤄지고, 그 중심에 예수님이 계시는데, 요한 사도의 모습에서도 그런게 보이는 것입니다. 우리들 안에서도 역시 사랑이 성숙하면 성숙할수록 그런 게 자라납니다. 처음에는 격정과 열정만 앞세우지만, 이게 영글고 성숙해지면서 그 안에 균형과 조화가 이뤄지고 그 안에 정중동, 동중정이 이뤄집니다. 아이가 아프면 부모가 아이를 부둥켜안고 울고만 있지는 않습니다. 이 상황에서 내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알고 냉철하게 판단하는 것이지요.




그리스도인으로 우리의 모습 역시 그런 게 익어가는 자리라고 봅니다. 예수님의 모습! 고요함 속의 열정, 격정 속 고요함. 그러나 그 안에 동적인 부분이 있다는 것! 물 밑에서 쉴 새 없이 발을 놀리는 백조의 고요하고 우아한 모습처럼, 우리 삶 안에서도 그런 조화로움이 이뤄져야 하겠습니다. 예수님처럼 우리도 걸어갈 수 있다고 봅니다. 그런 조화로움과 균형이 어떻게 이뤄질까에 대한 방법적 생각을 하게 된다면 우리는 돌풍 속에서 주무시는 예수님의 고요함을 생각하면 됩니다. 


이걸 어떻게 내 삶 안에서 이런 모습을 가질 수 있을까 생각한다면, 풍랑에 관련된 또 다른 대목을 생각해볼 수 있겠습니다. 


베드로가 물 위를 걷다가 빠지는 데, 차이점을 보면, 예수님이 걸어보라고 말씀을 하셨고 예수님을 보고 걷다가는, 풍랑이 몰아치자 그 풍랑을 바라보던 순간에 베드로는 바로 그때 물에 빠집니다. 즉, 예수님을 보는 것 이것이 우리가 격정 속 고요일 수 있고, 또 고요함 속에서 열정적일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 시선이 예수님을 향할 때, 우리는 고요함 속에도 풍랑을 견딜 수 있습니다. 물위를 걷던 베드로는 나에게 오라던 예수님을 향하던 중에 갑작스러운 돌풍, 풍랑이 거세지자 그 때 풍랑을 바라보고 그 순간에 물에 빠집니다. 


예수님을 바라보고 걸을 때는 물 위를 걷지만, 다른 곳을 바라보면, 두려움에 빠진 제자들처럼, 예수님을 바라보지 못하고, 풍랑을 바라볼 때, 우리는 “균형감은 하느님 안에서 하느님을 늘 바라볼 때 늘 이뤄지는 거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항상 예수님처럼 바쁜 가운데 조용히 시간을 내어 기도하는 모습이 우리에게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물에 빠진 베드로처럼, 풍랑을 바라보며 두려움에 빠진 제자들처럼 우리 삶도 풍랑에 겁을 먹고 물에 빠지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 신앙은 예수님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타볼산에서 예수님은 정말 형언한 후 없을 정도로 아름답고 거룩한 모습으로 변합니다. 그때에 모세와 엘리야가 나타나 예수님과 이야기를 나누셨고, 베드로가 여기서 살았으면 좋겠다 고 했을 때 다 사라지고 예수님만 그들 앞에 계셨다고 하죠. 예수님만 그들 곁에 계셨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예수님만 바라보고 살아가야 우리는 지치지 않고 물에 빠지지도 않으며, 길을 잃어버리지 않고 나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 복음 말씀, 오늘 주님께서 주신 말씀 잘 새기며 잠시 묵상하겠습니다. 






Posted by 대전정평위뉴스 편집장 슈렉요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