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든지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진다


2020년 8월 22일 토요미사 강론

김용태 마태오 신부

오늘 복음 <그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는다.>(마태오 23,1~12)



오늘 들려주신 예수님 말씀은 우리들 모두가 새겨들어야 하는 말씀입니다. 특히 권력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새겨들어야 하는 오늘 복음입니다. 누군가를 다스려야 하는 사람들, 한 집안의 부모님, 학교 선생님, 본당의 사제와 수도자 등 뭔가를 이야기하고 가르치는 사람들이 마음에 새겨야 하는 이야기입니다.


높아지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갖고 싶은 마음입니다. 감빵 안의 죄수들 사이에서도, 노숙자들 사이에서도 자리다툼을 하면서 높낮이가 결정됩니다. 그런 인간의 본성 안에서 밀접한 관계를 맺는 가르침입니다.


특히 율법학자와 바리사이들을 통해, 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아있다는데, 회당에 가보면 그런 자리가 있습니다. 말씀의 전례 자리가 있듯이, 회당에 가보면, 모세의 권위를 상징하는 자리가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과 사람들에게 위선자를 질책합니다. 높아지고 싶은 사람들은 이세상 높이란 뭔가로부터 멀어지는것, 땅에서 멀어지는 것, 해수면에서 떨어지고 점점 멀어질 때 비로소 더 높은 겁니다.


세상의 가치라는 것, 높아지면 남은 나보다 낮아져야 합니다. 세상이 평등해지고 동등해지고 싶다고 말은 하지만, 내 마음에 이율배반적인 모습이 있습니다. 평등을 말하면서도 나를 특별대접해주면 아주 좋아합니다. “이 음식은 특별히 손님에게만 드리는 겁니다.” “이 방은 다른 분들에게 안 드리는데 특별히 드리는 겁니다.” 이런 것들을 우리는 좋아합니다.


우리 마음속에는 차별을 좋아합니다. 그런데 차별에서 권력이 나오니, 차별에서 높이가 정해져서 높은 곳으로 올라가려는 욕망으로부터 차별이 발생합니다. 온 세상 사람들이 똑같이 100억원이 있다면 높고 낮음이 없습니다. 그러나 내가 1천만원이 있지만, 다른 이는 100원만 갖고 있다면 권력이 발생합니다. 


그래서 높아지고 싶은 욕망은 항상 차별을 인정해버려요. 사실상 권력자들의 행태도 있지만, 사람들 마음, 심지어 노숙자들의 마음에서도 차별을 지향하고, 그런 마음이 권력자와 독재자에게 힘을 실어줍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높아지는 것은 차원이 다릅니다. 땅보다 멀어질 수록 높아지는 게 아니라, 예수님에게는 가까워지는 겁니다. 가까워질 수록 높아집니다. 하느님과 가까워지는 것이고, 이는 세상의 가치와 차원이 다릅니다. 하느님의 가치관 안에서 하느님과 가까워지면 가까워질수록, 오늘 복음은 너희 가운데 가장 높은 사람은 섬기는 사람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높아집니다. 예수님이 베들레헴 마굿간 인간의 밑바닥 가장 낮은 모습으로 오셨고, 그래서 높아지셨습니다. 그래서 하느님께 그 주위의 낮은 이들이 높아졌습니다.


그리스도인의 높아짐은 그래서 하느님과 가까워지는 겁니다. 올라간다는 것 안에서 뭔가로부터, 땅바닥으로부터 올라간다는 개념도 있겠으나, 중심의 개념이 있습니다. 본질적이고 중심적인 것을 향할 때 올라간다고 합니다. 수도가 한양이던 조선시대에 충청도에서 한양을 올라간다고 합니다. 이는 위도상 높아서가 아니라, 평양이나 함경도에서도 한양을 올라간다고 합니다. 즉 중심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성모승천도 허공으로 땅에서 멀어진 게 아닙니다. 하느님과 가까워진 것입니다. 하늘로 올려지셨다는 것은 하느님과 완전한 일치를 이뤘다는 것입니다.


주님 승천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로켓트를 창공으로 쏘아올린 게 아니라 하느님과 하나가 되셨음을 말합니다. 그래서 우리가 추구해야 할 높이란 하느님께 점점 더 가까워지는 것이며, 이것이 그리스도인의 가치관이를 이를 세상에 선포하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사명입니다.


이를 추구할 때 버림받은 사람이 있을 수 없고, 차별받고 내쳐지는 사람들이 없어집니다. 가장 낮은 곳으로 자리하는 모습에서, 가장 밑바닥의 사람까지 끌어안는 모습으로 높아지는 것입니다.


세상 안에서 높아지는 것은 죽음으로 가는 것이지만, 예수님 안에서 하느님을 향해 나아가는 것은 그리스도인들의 사명이며 이를 세상 사람들이 알도록 전파하는 것이 우리들의 소명이며 정의평화위원들의 특별한 소명입니다.


차별에서 높이를 추구하는 세상 속에서, 우리는 하느님께 가까이가며 한 사람도 버려지는 일이 없는 세상이 오도록 노력해야 겠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과 사회적 거리를 이야기하지만, 하느님께 가까워지는 삶을 추구한다면, 물리적으로 멀리 있어도 더 가까운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예수님께 충분히 응답하는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하고, 예수님의 가르침을 마음에 새기면서 잠시 묵상하겠습니다. (강론 끝)



Posted by 대전정평위뉴스 편집장 슈렉요한

댓글을 달아 주세요